내가 있는 집이 곧 사무실! 경북에 살지만 서울에 있는 회사로 랜선 출근합니다.

코로나 시대의 재택근무, 이제는 누구나 경험해본 근무형태 중 하나로 더 이상 어색하지 않죠. 폴라리스 오피스도 2020년부터 직원 모두의 주 2~3회 재택근무를 제도화화하여, 업계 내 유연한 근무문화를 선도하고 있는데요. 여기서 더 나아가 올해 2022년부터는 “지역인재 전면 재택근무제”라는 폴라리스 오피스만의 고유한 제도를 시범 운영하고 있어요! 바로 지방에 거주하거나 편도 2시간 이상 장거리 출근을 해야 하는 개발자라면 장소에 제한없이 무기한 상시 재택근무가 적용되는 제도입니다. 단순히 팬데믹에 의한 재택근무가 아니라 무!기!한! 재택근무, 즉, 지속가능한 FULL 원격근무라는게 큰 특징입니다. 또한 거주지의 제한이 없다보니 대구, 대전, 부산 등 지방 대도시부터 중소도시까지 어느 지역에서든 폴라리스 오피스에 관심있는 인재분들이라면, 폴라리스 오피스의 팀원으로 합류하여 여정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

폴라리스 오피스 서울 본사로부터 약 310km 떨어진 곳인 경상북도 경산. 실제로 “지역인재 전면 재택근무제” 1호 팀원이 근무하고 있어 피플팀이 직접 만나보았습니다. 😀

 


Q.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릴게요.

A. 안녕하세요. 서버개발팀에서 근무하는 Aiden 이라고 합니다. 저는 현재 경북 경산에서 거주하고 있고 올해 4월에 입사한 후, 전면 재택근무를 한지 4개월차 되었으며, 폴라리스 오피스 서버 어플리케이션의 결제기능 유지보수 업무를 맡아 진행하고 있어요.

 

Q. 폴라리스 오피스의 “지역인재 전면 재택근무제” 1호 직원이라고 들었어요. 어떻게 시작을 하게 되었나요?

A. 저는 당시 취준생이었고, 개인사정으로 경산에서 취업을 해야만 하는 상황이었는데 그러다보니 취업이 정말 쉽지 않았어요. 그런데 우연히 지방에 살아도 원격 재택근무를 하면서 입사가 가능하다는 폴라리스 오피스의 채용공고를 봤죠. 마침 직무도 제가 원했던 서버 개발쪽이라 이거다! 싶어서 지원했던 것 같아요.

채용전형은 1번의 코딩테스트, 2번의 인터뷰였고 모두 원격으로 진행했어요. 사전에 진행방법은 자세히 안내를 받아서 참여는 어렵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되요. 그 후엔 합격 통보 받아 입사하게 되었습니다!

 

Q. 본격적인 랜선 근무을 위해 회사에서 지원이 필요할 것 같은데요.

A. 네, 일단 제가 합격 통보 받은 후 한 달간은 회사생활 적응을 위해, 피플팀에서 회사 근처 숙소를 마련해주셔서 사무실로 직접 출퇴근 했어요. 사실 이 때 회사를 처음 가봤는데 신기하기도 했고, 인터뷰 때 모니터로만 봤던 팀원들과도 직접 만나며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어요.

그리고 한달이 지났을 땐, 집에서 일할 수 있는 업무용 노트북과 모니터, 업무용 의자를 지원 받았어요. 또 매월 1번씩은 1박2일로 사무실로 직접 출퇴근을 하는데, 이 때 발생되는 교통비와 숙소도 지원받고 있어요!

 

Q. 그렇다면 집에서 보내는 개발자의 하루를 소개 해주시겠어요?

A. 8시에 일어나서 아침을 먹고 9시 20분에는 제 방으로 출근 후 PC 앞에 앉습니다. 제 방이 곧 사무실이거든요. 9시 30분에는 온라인 출근 체크 후, 밤 사이 온 이메일과 메신저를 간단히 확인 후 바로 업무를 시작해요. 그리고 12시 30분부터는 점심시간을 가지는데, 점심을 먹고 1시 30분까지 시간이 남으면 웹서핑 하면서 쉬어요. 1시 30분부터는 다시 본격적으로 오후 근무를 시작하는데 매주 목요일 오후엔 팀 회의가 있어 화상으로 참석합니다. 그렇게 일하다 6시 30분엔 온라인 퇴근 후, 저녁을 먹고 개인 시간을 보내면서 하루를 마무리합니다. 얘기하고 보니 특별한 게 없네요.

 

Q. 직접 원격근로 해보시니 어떠세요?

A. 일단 출퇴근 시간을 아낄 수 있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예를 들어 남들이 출근할 때 저는 좀 더 늦게 일어나고 출근 시간이 적다 보니 업무 시작할 때 피로도가 적은 느낌이에요. 또 제 업무시간을 좀 자유롭게 쓸 수 있는 것 같아요. 오전에 해야 할 업무가 많고 집중이 잘 되면 점심시간을 좀 미뤄서 점심을 좀 늦게 먹기도 해요. 반대로 점심을 일찍 먹고 오후 내내 일하기도 하죠. 퇴근도 클릭 1번이면 가능해서 근무 후 개인시간이 제 친구들보다 더 많은 느낌이에요.

 

Q. 업무 생산성은 어떤 것 같나요?

A. 사무실에서 일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아요. 집에서 일해도 업무 생산성은 문제되지 않는다는 게 제 생각인데요. 기본적으로 팀원들과 업무 공동 편집 기능과 데일리 스크럼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업무를 공유하고 있고, 필요 시에는 화상회의를 통해 소통해요. 또 이렇게 근무한 모든 결과물들이 Confluence에서 관리되기 때문에 별도로 보고할 필요가 없고, 언제든 담당자가 확인 할 수 있어 효율적으로 근무가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Q. 집에서 혼자 근무하다 보면 외롭지는 않으세요?

A. 사실 이건 개인마다 다를 것 같긴 한데 저는 집돌이 성향이 강해서 혼자 있어도 크게 외롭다고 느끼진 않아요. 팀원들과는 매일 사무실에서 보듯이 업무 협업툴에서 만나기 때문에 괜찮은 것 같아요. 또한 앞서 한달에 1번은 1박 2일로 사무실로 출퇴근한다고 말씀드렸었는데, 이 때 서울로 여행가는 기분도 들어 오히려 즐겁게 일할 수 있는 것 같아요!

 

Q. 원격근무가 마냥 좋은 점만 있진 않을 것 같은데요.

A. 제가 사무실에 있지 않다보니 사무실 내에 상황들이 궁금할 때가 생기는 거 같아요. 예를 들어 B팀원에게 급하게 업무 협조를 요청하고 싶은데, 사무실에 있는 B 팀원이 지금 좀 바쁜지 아닌지 알 수가 없어서 고민될 때가 있어요. 이 때 보통 사내 메신저로 요청하고 기다리는 편인데, 사무실에 제가 직접 있었으면 금방 확인할 수도 있단 생각이 들더라구요.

 

Q. 비록 몸은 경산에 있지만! 그래도 내맘이 니맘같고 니맘이 내맘같은 가장 친한 팀원 1명 꼽아주신다면요?

A. 제가 낯을 좀 가리는 편이라 1명을 뽑는게 어렵네요. 그래도 굳이 뽑자면 입사동기인 Austin 인 것 같아요. 그런데 Austin이 저를 친하다고 생각할지는 모르겠네요.

 

Q. “지역인재 전면 재택근무제”에 대한 점수를 주시다면, 10점 만점에 몇 점?!

A. 음. 저는 9점을 주고 싶어요. 출퇴근 부담이 적고, 업무시간을 자유롭게 쓸 수 있기도 해서 전반적으로 만족하고 있어 높은 점수를 주고 싶어요. 그런데 1점을 깎은 이유는 근무시간이 9시 30분~6시 30분으로 고정되어 있는 점이 조금 아쉬워서 이 부분에서 1점을 차감했어요.

 

Q. 프로 재택근무러로서, 앞으로 근무하게 될 예비 지역인재 입사자분들께 한마디!

A. 저처럼 개발자로서 커리어를 쌓고 싶은데 회사가 멀어서 출퇴근 때문에 고민이 많으신 분들은 주저없이 폴라리스 오피스의 문을 두드려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본인 커리어도 쌓으면서 워라벨도 지킬 수 있는 회사생활이 가능할 거에요. 특히 코로나로 인해 재택근무 하는 회사들이 많이 늘어났지만 이렇게 FULL 재택근무인 회사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또 저는 월 1회 출근하는 것도 회사 지원을 받을 수 있다보니 부담되지 않고, 이사 걱정없이 다닐 수 있어서 메리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혜택을 같이 누리며 공유할 수 있는 원격근무 동기가 생겼으면 해요.

또한 재택근무는 결국 자기관리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본인만의 자기관리 방법과 함께라면 더욱더 슬기로운 회사생활이 가능 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렇게 경북 경산에서 근무하고 있는 Aiden을 만나보았습니다. 다소 모험적이라고 생각할 수 있었던 지역인재 전격 재택근무제는 기존에 해오던 하이브리드 근무(사무실근무과 재택근무을 혼합한 형태)의 NEXT STEP을 경험할 수 있던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는 대구에서, 대전에서, 부산에서 등 또 다른 지역에서 “프로 재택근무러” 2호, 3호가 생기길 기대해 봅니다.

폴라리스 오피스는 이처럼 지역에 상관없이 직무에 대한 역량만 있다면, 정해진 인사제도 틀에서 벗어나 유연한 근무환경 속에서 팀원들 모두 일잘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끊임없는 고민하고 있습니다. 폴라리스 오피스가 앞으로 보여드릴 근무혁신의 변화! 상상만 해도 기대가 되는데요. 계속하여 저희의 여정을 지켜봐 주시며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